당시 비극은 글로벌 힘의 판도가

당시 비극은 글로벌 힘의 판도가 바뀌는 현실을 조선 지배층이 제대로 인식하지 못해서 일어났다는 분석이 많다. 1623년 광해군을 몰아내고 새 정권을 수립한 ‘인조반정’의 기본 이념은 명나라를 하늘처럼 떠받드는 것이어서 만주족의 급부상을 애써 외면한 측면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근본적 원인은 조선 지배층이 부국강병을 실천하지 않았다는 데 있다. 1592년 임진왜란을 겪은 후에는 정신을 차렸어야 했다. 1627년 정묘호란을 맞고도 국방력 확충에 나서지 않았다. 권력을 지키는 데 급급한 나머지 개혁조치도 제대로 안 했다. 김상헌을 비롯한 척화파나 최명길 중심의 주화파도 다를 게 없다. 남한산성에 앉아서 격렬한 논쟁을 했다고 하지만 허망한 일이다. 그들이 입으로 싸우는 순간에도 남한산성 밖에서는 백성들이 죽어갔다. 청나라가 침략하기 훨씬 전에 미리 논쟁하고 치밀하게 국력을 키웠어야 했다.

대구출장샵 -[카톡:ym85] AutoMobility LA is an annual event that showcases the latest in automotive innovation and aims to further the discussion around an ever-changing 전주오피걸 industry. Each year, the show gathers leading automakers, technology companies, designers, entrepreneurs, government officials and more. Tuesday’s AutoMobility LA Conference is where attendees can gain insight from a diverse mix of experts, explore auto-tech exhibits and meet the winners of the 피걸 Top Ten Automotive Startups 남원출장샵 Competition and Hackathon at AutoMobility LA. The show’s Wednesday and Thursday 제주콜걸 lineup will feature vehicle debuts by established automakers 인천출장안마 and startups, award announcements 여주출장마사지 and several networking ev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