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한, 에어비퀴티는 커넥티드 및

또한, 에어비퀴티는 커넥티드 및 자율 차량을 위한 견고한 엔드투엔드 및 미래에도 사용할 수 있는 사이버보안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는 세이프라이드 브이센트리(SafeRide vSentry™) 다층 사이버보안 솔루션과 OTA매틱 데이터관리 및 엣지 분석 모듈의 통합을 시연할 예정이다. 세이프라이드 브이센트리는 차량 보안을 실시간으로 안정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취약점을 발견할 수 있는 AI(인공지능) 머신러닝(Machine Learning)과 딥러닝(Deep Learning) 기술을 활용해 결정적이고 휴리스틱한 사이버 위협을 방지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OTA매틱의 데이터 에이전트에서 실행되는 브이센트리 이상 탐지모듈이 새로운 취약성을 악용하는 차량 사이버 공격을 탐지하면 해당 시스템은 에어비퀴티의 OTA매틱 서비스에 경고 알림을 전송해 차량 자산 및 탑승자 보호 시스템을 복원하고 취약점을 개선하기에 적절한 차량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전송 및 설치한다.

부천출장샵 -[카톡:ym85] The exhibition will be followed by the “Global 광주출장업소 Robot Business Forum”, “Korea-China-Japan Robotics Workshop”, and “Korea-China Robotics Forum” where robotics engineers from around the world will present 대구출장업소 robot industry forecasts to those visiting the exhibition.

(남원=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여름이 삼계탕의 계절이라면 가을은 추어탕의 계절이다. 겨울잠을 자기 위해 토실토실 살을 찌운 영양 만점의 김천출장안마 미꾸라지가 제철을 맞기 때문이다. 미꾸라지를 뜻하는 한자 추(鰍)가 고기 어(魚)와 가을 추(秋)로 만들어진 것도 아마 그런 연유에서일 테다. 추어탕의 원조는 단연 ‘춘향전의 고장’ 전북 남원이다. ‘남원추어탕’이란 청주콜걸 이름을 내걸고 성업 중인 업소만 전국에 500여개에 달한다. ◇ 어려웠던 시절 농부와 서민의 든든했던 보양식 남원은 예로부터 섬진강과 지리산을 끼고 있는 청정한 농경 지역이다. 섬진강은 추어탕의 핵심 재료인 미꾸라지를 키워내고, 지리산은 추어탕에서 없어서는 안 용인 될 시래기를 선사한다. 가을이면 맑은 섬진강 지류 곳곳에서 미꾸라지가 삼척출장아가씨 살을 찌우고, 지리산 자락의 청정한 공기 속에서는 시래기로 쓰일 무청이 무럭무럭 자란다. 이런 풍성한 재료 덕분에 남원에서는 오래전부터 가을이면 집집마다 추어탕을 끓여 먹었다. 넉넉히 살이 오른 미꾸라지와 시래기로 만든 추어탕은 배고픈 시절 농부들과 서민들의 든든한 보양식이었다. 실제 미꾸라지의 보양 효과는 예부터 널리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