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의원 후보 체포…대선 후보들

상원의원 후보 체포…대선 후보들 부패 혐의도 조사(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연방검찰이 10월 선거와 관계없이 부패수사를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연방검찰 부패수사팀 소속인 카를루스 페르난두 두스 산투스 리마 검사와 데우탄 달라기뇨우 검사는 14일(현지시간) 언론 회견을 통해 선거 기간에도 대선을 포함해 각급 선거 후보들에 대한 부패혐의 수사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달라기뇨우 검사는 “연방검찰은 정치가 아니라 정의를 기준으로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길에 여야 대표들을 동반하고자 하는 취지는 경주콜걸 공감이 간다. 여야가 남북정상회담에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향후 안정적인 남북관계 개선에 탄력을 줄 문경출장업소 수 있다. 북한은 남북 간에 합의가 있더라도 남측의 정권교체로 합의의 지속성이 담보되지 못하는 것을 항상 우려하고 있다. 김대중 노무현 정부 때 합의된 6·15, 10·4 선언이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폐기된 사례는 대표적이다. 북측의 이런 우려를 해소하고, 남측의 협상력까지 높일 방안이 야당까지 포함한 국회 대표단의 동반 방북일 수 있다.

남원출장샵 -[카톡:ym85] 하남시는 신세계그룹이 미사강변도시 부지에 추진하는 온라인센터 계획에 반대한다는 공문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보내고, 앞으로 신세계 측과 관내 대체부지를 찾는 데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그동안 하남시는 지역 주민이 반대하는 온라인센터 건립은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내부적으로는 온라인센터 본사 입점에 따른 나주출장아가씨 경제적 효과와 교통 문제, 환경 문제 등을 다각도로 검토하며 신세계 측과 의견을 교환해왔다. 그러나 신세계 측으로부터 미사지구 검토부지에는 온라인센터 본사 인력 전체가 근무할 공간이 부족해 여주오피걸 일부 기능의 이전만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확인, 당진출장마사지 이러한 온라인센터 계획은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결론 내렸다. 물류 기능이 들어오면 교통난과 안전·환경 문제 등으로 주민 불편이 커질 것이라며 온라인센터가 들어오는 것에 강하게 반대해온 지역 주민들 역시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도 고려했다. 하남시는 신세계와 두 차례 비공식 면담을 통해 미사지구 검토부지에 대한 검토와 온라인센터 본사 이전 문제를 논의했지만, 접점 찾기에 실패했다. 시 관계자는 “미사지구 내 온라인센터 추진이 사실상 어려워진 만큼 앞으로 신세계 측과 하남 지역에서 대체부지를 찾는 데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동두출장아가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