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19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2018년 7월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 시상식을 열었다. 최우수상은 인류생존을 위협하는 플라스틱 폐기물 오염실태를 고발하고 그 대안을 모색한 KBS-1TV의 ‘KBS스페셜 – 플라스틱 지구 2부작’이 받았다. SBS-TV ‘그것이 알고싶다 – 죽어도 사라지지 않는…웹하드 불법동영상의 진실’, 국악방송 ‘국악방송 특별기획 고전의 숨결 – 최초집중조명, 북한전승산조’, JTBC ‘미스 함무라비’, KBS-전주1TV ‘콘서트 나빌레라 시즌3’가 각각 부문별 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은 방송제작인의 창작의욕 고취와 방송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을 위해 1991년부터 운영되는 시상제도다.

아산출장샵 -[카톡:ym85] 베이 오브 플렌티는 아산오피걸 뉴질랜드 북섬 지역으로 뉴질랜드 키위의 대부분이 이곳에서 원주콜걸 생산된다. 일손 부족은 아이러니하게도 구미콜걸 키위 구리출장아가씨 작황이 좋아졌기 때문이다. 올해는 작년의 1억2천만 트레이보다 대폭 구리출장마사지 늘어난 1억4천200만 트레이가 생산될 것으로 예상돼 현지에서는 손이 없어 아우성을 치고 있다. 사정이 이렇자 뉴질랜드 사회개발부는 한시적으로 다음 달 8일까지 관광비자(Visitor Visa)를 가진 사람도 농장에서 아르바이트 형식으로 일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했다. 관광비자 소지자라도 뉴질랜드 이민성에 170 뉴질랜드달러를 내면, 최대 6주간 키위 농장에서 일할 수 있도록 했다. 게다가 한국의 최저임금을 훨씬 상회하는 일당으로 젊은 여행자를 유혹하고 있다. 키위 농장의 시급은 평균 18∼21 뉴질랜드달러로 한국 최저임금의 두 배 가량 된다. 수확이 끝난 뒤 포장과 선과 작업 등에도 일할 사람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뉴질랜드 당국은 모두 1천200여 명 광양콜걸 정도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