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2년에 문재인 정부의 명운

앞으로 2년에 문재인 정부의 명운을 걸어야 한다. 지난해 대선 후 지금까지 1년여와는 달리 이제부터는 성과로 평가받을 수밖에 없다. 국정의 모든 초점이 성과 창출에 맞춰져야 한다. 이를 위한 내각의 일대 쇄신과 필요하다면 추가적인 청와대 개편까지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 2기 개각의 폭과 대상에 제한을 둘 필요도, 이유도 없다. 능력이 부족한 인사는 과감히 교체해야 한다. 소득주도성장이든 혁신성장이든, 팀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경제팀 정비도 해야 한다. 새로운 인선의 첫 번째 기준도 ‘유능’이고, 두 번째 기준도 ‘유능’이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나는 결코 여론 및 지지도 조사 등에 과도한 제천출장업소 관심을 두거나 서산오피걸 집착하지 않았다. 그렇다면 약한 지도자일 뿐이다. 지지율 등락에 관심을 두는 것은 지도자의 일이 아니다”(리콴유 싱가포르 전 총리). 권위주의 냄새를 물씬 풍기는 이 말은 현대 민주정치체제의 지도자가 갖춰야 할 소양 측면에서 절반은 옳고, 절반은 동의하기 어렵다. 여론에만 신경을 쓴다면 리더가 제대로 일을 추진하기 힘들 것이고, 민심을 안성출장업소 떠난 지도자의 역할 수행도 상상하기 힘들다.

양산출장샵 -[카톡:ym85] 국방부와 육군은 현재 예비군의 처우가 열악하다는 현실을 인식하면서도 장비류 개선 등 예비전력에 필요한 기본적인 물자 보급 등 구체적인 방도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육군은 8일 “동원사령부 창설 이후 상비부대 중 해체되는 부대의 장비를 우선 활용해 동원사단에 조기에 전력화할 것”이라며 부산출장샵 “국방개혁2.0과 연계해 노후된 장비·물자를 상비사단 수준으로 단계별로 보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출장안마 일단 사령부를 먼저 만들고 보자는 것으로 충분히 오해할 수도 있는 설명으로 보인다. 다만, 해체되는 상비부대의 물자를 동원사단에 물려주는 계획은 오는 2024년에서 2019년으로 앞당기겠다고 군은 강조했다. 국방부가 예비군 부대의 장비류를 개선하겠다고 한 방침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올해 기준으로 전체 예비전력 예산은 국방예산의 0.3%인 1천325억원에 불과하다. 특히 예비전력 관리를 위한 ‘2016∼2020 국방중기계획’ 예산은 9천666억원으로, ‘2015∼2019 국방중기계획’ 예산 1조700억원보다 1천34억원이 줄었다. 그러나 중기계획에 편성된 이런 예산도 시간이 지나면 다른 항목으로 전용되거나 이월되기 일쑤라는 것이 군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이런 실정이다 보니 예비군에 목포출장마사지 보급되는 신규 장비 구매는 생각할 수도 없고, 해체되는 상비부대의 물자가 대물림하길 기다릴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예비군 동원훈련(2박3일)의 수당(훈련비)이 2014년과 2015년 각각 6천원에서 2016년 7천원, 2017년 1만원, 올해 1만6천원으로 ‘쥐꼬리’만큼 오르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