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언론도 주요 외신을 인용해

인도 언론도 주요 외신을 인용해 평양 공동선언 내용을 신속하게 보도했다. NDTV는 남북이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를 추진하기로 한 점에 주목하면서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때 양국 선수단이 함께 행진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방송은 또 남북 정상이 나란히 무개차를 타고 평양 시내에서 카퍼레이드를 벌이는 장면 등을 곁들이며 남북이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하고자 정상회담을 열었다고 전했다. 타임스나우뉴스는 평양 공동선언에서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 군사적 적대관계를 종식하기로 합의한 점에 비중을 둬 보도했고, “매우 흥분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내용도 곁들였다. 또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는 미국이 상응하는 양보조치를 할 경우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폐쇄하겠다는 공동성명 내용을 비중 있게 다뤘다.

부산출장샵 -[카톡:ym85] 딸 위장전입 문제는 여당서도 지적…유은혜 “진심으로 사죄”자료제출·청문회 일정 문제로도 여야 고성…野 “교육부 자료제출 미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19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딸 위장전입과 남편 회사 사내이사를 보좌관으로 채용한 문제 등 도덕성과 관련된 논란이 이어졌다. 야당 의원들은 유 후보자에게 다양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부총리로서의 자질을 지적했고, 여당 의원들은 야권이 확실한 근거 없는 ‘아니면 말고’식 의혹 제기를 한다고 응수했다. 피걸 딸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서는 여당 의원이 울산출장마사지 먼저 나서 사과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교육분야의 수장이 되실 분으로서 자녀 위장전입 이력이 있다는 것은 어떻게도 합리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유 후보자는 “위장전입에 성남출장안마 대해서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더 신중하게 판단했어야 하는 점이라고 생각하고,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1996년 10월∼1997년 4월 유 후보자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거주했지만 주소는 중구 경산콜걸 정동의 성공회 사제 사택이었다. 덕수초교 병설유치원에 다니던 딸이 친구들과 같은 초등학교로 진학하게 하기 위한 위장전입이었다. 이를 두고 유 후보는 “보육상 목적으로 이뤄진 불가피한 측면이 파주출장샵 있었으며 군포출장아가씨 부동산 투기나 명문학군으로의 진학을 위한 부정한 목적은 아니었다”고 해명해 논란이 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