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출장샵 -[카톡:ym85] ◇ 가시

인천출장샵 -[카톡:ym85] ◇ 가시덤불 둘러치고 자물쇠 채워 인조반정으로 광해는 왕위에서 쫓겨나 유배 생활을 시작했다. 광해는 처음에는 강화도로 유배를 갔는데, 이곳에서 자식과 며느리, 폐위된 중전이 모두 세상을 떠났다. 청나라가 조선을 침략한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이듬해인 1637년(인조 15년) 광해는 결국 제주도로 유배를 떠나게 됐다. 광해는 제주에서 위리안치(가시덤불로 사방을 막는 형벌)를 당했고 철저한 감시 속에 생활해 왔다. 이 때문에 제주에서 4년간 유배 생활을 했으나 그리 기록이 많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태백출장마사지 광해는 육로를 이용해 군산까지 간 후에 뱃길로 제주에 온 것으로 추정된다. 배를 타는 동안 사방을 막아 광해가 밖을 보지 못하도록 했고 어디로 가는지도 말해주지 않았다. 광해군을 실은 배는 1637년 공주출장샵 6월 6일 지금의 제주시 구좌읍 행원리 포구인 ‘어등포’에 도착했다. 그는 해안에 도착해서야 제주라는 사실을 듣고 깜짝 놀랐으며 마중 나온 목사의 비난 섞인 말에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당시 제주와 다른 지방을 잇는 해상 주요 관문은 화북포구나 조천포구였다. 그런데 광해는 주요 관문보다 최소 18㎞나 더 동쪽으로 떨어진 어등포로 들어왔다. 양진건 교수는 “당일 날씨가 좋지 않아 화북이나 조천 포구로 들어오지 못해 속초출장안마 어등포로 들어온 것 같다”면서도 “또 하나 비밀리에 그를 제주도로 유배하고 철저히 감시하기 위해 주요 포구를 피해 다른 곳으로 들어왔을 수 있다”고 말했다. 광해는 행원리에서 1박을 하고 중사, 별장, 내관, 도사, 대전별감, 나인 등을 따라 구좌읍 산간을 가로질러 지금의 변영로(97번 도로)를 따라 제주목으로 들어왔다. 가는 동안에도 사방이 막힌 가마 안에 가둬 제주 풍경을 보지 못하도록 한 성남오피걸 것으로 학계는 추정했다. 광해는 제주목 관아 인근 거처에 위리안치됐다. 그러고도 밖으로 남양주출장마사지 출입을 못 하도록 방문을 포천콜걸 닫아 막고 자물쇠를 봉했다. 속오군 30여명은 교대로 광해군의 처소를 지켰다. 광해의 거처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제주시 중앙로 82번지에는 그가 이곳에서 유배 생활을 했다는 머릿돌이 있다. 유배 생활에 대한 기록이 많지 않으나 영감이라고 부르는 나인들의 무시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견문록(효종 사위 정재륜이 기록한 책)에는 광해군은 궁비(나인)의 질타를 듣고 한마디 말도 없이 탄식했다. 이 모습을 본 사람들은 한결같이 궁비의 패악하고 교만한 말에 분개했다”고 기록됐다. 그러나 제주 사람들은 개혁 군주 광해에 대해 동정적이었고 측은하게 여겼다. 광해군을 쏘아붙인 나인에 대해 한결같이 분개하고 하늘의 재앙이 내릴 것이라고 여겼다. 1640년 이시방 목사가 부임하면서 이전 목사와 다르게 광해에 대해 애정을 많이 썼다. 이시방 목사는 광해가 61세의 나이로 숨을 거두자 직접 시신을 염해줬다고 한다. 광해군의 최후 기록이 담긴 인조실록에는 ‘광해군이 위리안치된 가운데 61세 나이로 죽었다. 제주목사 이시방이 자물쇠를 부수고 문을 열고 들어가 예를 갖추어 장례를 치렀다’고 나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