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선화란. ▲ 북한 그림을 대표

— 조선화란. ▲ 북한 그림을 대표하는 게 조선화다. 우리나라 국어사전에 ‘조선화는 한국화를 일컫는 북한말’이라고 풀이한 것을 봤다. 내가 보기에는 틀린 정의다. 표현기법 면에서 한국화는 조선화가 될 수 없으며, 조선화는 결코 한국화가 아니다. 평양에 있는 조선미술박물관 강승혜 학술과장의 말을 빌리면 북한의 화가들 사이에 동양화의 본질을 따르지만, 민족적 특성이나 사회적·미적 감각을 반영하려는 움직임이 자발적으로 일어났다고 한다. 1947년부터 이런 화풍의 수묵채색화를 조선화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강 과장은 조선화의 세 가지 예술적 특징은 힘·아름다움·고상함이라고 들고, 세 가지 기법적 특징은 선명·간결·섬세라고 말했다. 조선화는 수묵채색화인데도 불구하고 섬세한 묘사와 다양한 표현기법으로 독창적인 미학을 이뤄 동양화라는 틀을 깨고 나왔다. 조선화의 정수는 인물화인데 그림 속 인물의 표정에 나타난 3D 효과는 조선화만의 특징이며 조선화가 이룩한 독보적 경지다. 국가 차원의 조선화 우위 정책을 펼치면서 비약적인 발전을 했다. 유화를 그리던 화가들이 대거 조선화로 유입됐다. 조선화의 입체감은 이런 영향이 크다.

고양출장샵 -[카톡:ym85] 당시 비극은 글로벌 목포오피걸 힘의 판도가 바뀌는 현실을 조선 지배층이 제대로 인식하지 못해서 일어났다는 분석이 많다. 1623년 광해군을 몰아내고 새 정권을 남원출장샵 수립한 ‘인조반정’의 기본 이념은 명나라를 하늘처럼 떠받드는 것이어서 만주족의 급부상을 애써 제주출장마사지 외면한 측면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근본적 원인은 조선 지배층이 부국강병을 실천하지 않았다는 데 있다. 1592년 임진왜란을 겪은 후에는 정신을 차렸어야 했다. 1627년 정묘호란을 피걸 맞고도 성남출장마사지 국방력 확충에 나서지 않았다. 권력을 지키는 데 급급한 나머지 개혁조치도 제대로 안 했다. 김상헌을 비롯한 척화파나 최명길 중심의 주화파도 다를 게 없다. 남한산성에 제천출장마사지 앉아서 격렬한 논쟁을 했다고 하지만 허망한 일이다. 그들이 입으로 싸우는 순간에도 남한산성 밖에서는 백성들이 죽어갔다. 청나라가 침략하기 훨씬 전에 미리 논쟁하고 치밀하게 국력을 키웠어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