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근로자 임금이 핵이나 미사일

— 근로자 임금이 핵이나 미사일 개발에 쓰였다고 믿는 이들이 많다. ▲ 신빙성이 없다. 탈북자의 증언에서부터 이 말이 퍼지기 시작했다. 추적해보니 이 말을 한 탈북자는 개성공단이 열리기 전에 이미 탈북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은 평화에 방점을 찍고 개성공단 부지를 내줬다. 공단 부지는 애초 군부대 기지였다. 북한군 2군단 산하 6사단, 64기갑사단, 62포병여단 등 6만 명의 군부대시설을 북쪽으로 10~15km…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는 대한민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는 대한민국 안경제조 서막을 연 기업답게 여러모로 남달랐다. 독일제 고주파용접기, 유압프레스기 등 생산설비에 공을 들여 일본 사람들이 견학하고 갈 정도였다고 한다. 1967년 초임이 1만원인데 당시 은행 직원 초임이 1만2천원이고 5급 공무원 급여가 1만원이 채 안 됐다고 한다. 월급날이면 회사 전체가 들썩였다. 직원이 수천명일 때는 담당 부서뿐 아니라 사무직 직원이 총출동해서 봉투에 월급을 넣었다. 6·25전쟁이 끝난…

문 대통령, 백화원에 모감주나무

문 대통령, 백화원에 모감주나무 심어…”남북관계 발전과 함께”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문대통령 “꽃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 맺길…남북관계 발전과 함께”최룡해 “올해는 귀중한 금덩어리…나무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 것” 표지석 날짜 실수 ‘해프닝’도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종학당재단은 인도 뉴델리의 인도한국문화원에서 송고(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종학당재단은 인도 뉴델리의 인도한국문화원에서 송고(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종학당재단은 인도 뉴델리의 인도한국문화원에서 송고(서울=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퓨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퓨마야! 다음 생에는 초원에서 태어나 맘껏 뛰어다니렴.” 대전오월드 사육장에서 탈출한 퓨마 ‘뽀롱이’가 끝내 사살된 것을 두고 여론이 들끓고 있다. 사살 조치가 적절했느냐는 의문이 제기됐고, 동물원에 전시된 동물들의 권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퓨마 탈출의 빌미를 제공한 관계자를 처벌해 달라거나 동물원을 폐지해달라는 청원이 50여건 올라왔다. ‘퓨마가 결국 사살됐다’는…

송고(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송고(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 소비재기업들이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 건설)와 서부대개발 프로젝트에 따라 신흥 시장으로 떠오르는 중국 서부시장 개척에 나선다.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은 20일부터 24일까지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리는 제17회 중국 청두 서부 국제박람회에 부산 소비재 중소기업 8개사가 참가한다고 밝혔다. 이 박람회는 국가급 종합박람회로 중국 서부지역에서 열리는 박람회 가운데 최대 규모다. 부산시는 이번 박람회에 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