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 부부, 옥류관서 ‘평양냉

남북정상 부부, 옥류관서 ‘평양냉면 오찬’…문대통령 “저는 쟁반국수가 더 좋다”지코·차범근, 평양냉면 맛에 ‘엄지 척’…유홍준 “서울에도 냉면 붐”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조명우 인하대학교 신임 총장의 논문 자기표절 의혹을 전문기관이 직접 조사해야 한다고 시민단체가 요구했다. 한진그룹 족벌갑질경영 청산과 인하대 정상화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9일 성명을 내고 “이달 6일 인하대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에 해당 건을 접수했으나 규정된 기한(열흘)을 넘겨 예비조사위원회를 꾸렸다”며…

망쿳이 이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

망쿳이 이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광둥(廣東) 성, 하이난(海南) 성, 광시(廣西)좡족 자치구 등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다. 이들 성 정부는 대피 주민을 위한 비상식량을 확보하고, 저수지의 물을 방류하는 등 각종 대비책 시행에 분주한 모습이다. 푸젠(福建) 성에서는 어선에 있던 5만1천 명이 대피하고 약 1만1천 척이 피항했으며, 여객선 운항이 중단됐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몇몇 분야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몇몇 분야에서만 고정된 이념을 가지고 있을 뿐”이라며 “만약 그가 자신이 스마트해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하고, 이전과 다른 방식으로 일을 처리할 수 있다면 그는 열린 사고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무부의 외교 및 원조와 같은 ‘소프트파워’가 ‘하드파워’의 필요성을 줄여준다는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의 주장에 트럼프 대통령이 영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매티스 장관은 “만약…

오후 첫 정상회담 시간도 예상보

오후 첫 정상회담 시간도 예상보다 30분 더 걸려 2시간 가까이 진행됐고, 환영 공연을 1시간 30여분간 같이 관람한 데 이어, 2시간 16분간 목란관 만찬까지 함께 하며 밤 11시가 다 돼서야 일정이 끝났다. 이러한 ‘밀착 행보’는 마지막 날에도 이어질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4·27 판문점 회담 때 “백두산에 가보고 싶다”고 한 발언을 기억했다가 셋째 날 ‘백두산…

그래서 과거 아낙들은 여름 소나

그래서 과거 아낙들은 여름 소나기가 내리면 고맙기도 하고 죽은 광해가 측은하기도 해 ‘광해우'(光海雨)라는 노래를 불렸다. ‘칠월이라 초하룻날은, 임금대왕 관하신 날이여, 가물당도 비오람서라. 이여∼ 이여∼’ 양진건 제주대 스토리텔링 연구개발센터 교수는 “이 민요에서 ‘임금대왕’은 제주에 유배 온 유일한 왕 광해이며 ‘칠월이라 초하룻날’, ‘관하신 날’은 그가 그날 붕어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가물당’은 ‘가물었다가도’라는 의미의 제주어이며 ‘비오람서라’는 ‘비가 오더라’라는 뜻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