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 안에는 현금 150만 달러와 20

가방 안에는 현금 150만 달러와 20여 개의 보석, 고급시계 등이 있었다고 연방경찰은 밝혔다. 압수된 물품을 시가로 따지면 1천600만 달러(약 180억 원)에 해당한다. 연방경찰 관계자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은 현금과 귀중품을 전혀 신고하지 않는 터무니없는 행동을 했다”고 말했다. 연방경찰은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의 입국을 허용하지 않았으며, 이틀간 사실상 억류한 끝에 16일 오전 강제귀국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브라질리아 주재…

“학종 신뢰도 문제 알아…불신 해

“학종 신뢰도 문제 알아…불신 해소 위해 최선 다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 전형(정시모집)을 늘리기로 한 교육부의 대입개편안이 문재인 대통령의 교육공약과 모순된다는 지적을 반박했다. 유 후보자는 송고 옥구라는 이름은 이곳에 자리잡고 있던 섬 옥구도에서 따 왔다. 현재는 차량이 다니고 아파트가 세워진 곳이지만 예전에는 바다였다. 옥구도 주변 바다를…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중국과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서 유엔군사령부의 지위 문제를 거론, 배경이 주목된다. 유엔사는 1950년 6·25전쟁 발발 후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창설된 조직으로 북한이 종전선언을 요구하는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가 지위 문제를 거론했다는 점에서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마차오쉬(馬朝旭) 유엔주재 중국대사는 이날 미국의 요구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난맥상을 고발하는 현직 고위관리의 뉴욕타임스 익명 기고와 밥 우드워드의 신간 발간에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의 ‘부적절한 관계’를 적나라하게 묘사한 책 내용의 일부가 공개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1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성 추문 상대 여성인 전직 포르노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본명 스테파니 클리포드)가 쓴 책 ‘전면 폭로'(Full Disclosure)’의 사본을 입수했다며 관련 기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