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자지구에서는 긴장감이 이

최근 가자지구에서는 긴장감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가자지구의 지중해 해변에서는 팔레스타인인 수천명이 모여 반이스라엘 시위를 벌였다. 앞서 지난 14일에는 가자지구 분리장벽 근처에서 시위하던 주민 3명이 이스라엘군 총을 맞고 숨졌다. 지난달 하마스와 이스라엘은 유엔, 이집트의 중재로 장기휴전을 위한 간접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 남 사장은 취임 후 처음 마련한 언론 인터뷰에서 “공공성 강화를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