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배우 리어나도 디캐프리오가

유명 배우 리어나도 디캐프리오가 설립한 디캐프리오 재단은 말론 브랜도의 1954년 오스카상 트로피와 피카소, 바스키아 작품 등을 정부에 넘겼고, 2014년 한때 로우와 사귀었던 호주 출신 톱모델 미란다 커는 810만 달러(약 90억원) 상당의 보석류에 대한 소유권을 포기해야 했다. 미국 온라인 매체 페이지 식스는 “이 밖에도 스위즈 비츠와 프라스 미셸, 니콜 셰르징거 등 다른 유명인들도 비교적 가치가 덜한…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에서 메탄올이 섞인 저질 밀조주가 유통돼 최소 송고 (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동남아시아 최대 관광지 태국의 수도 방콕에 가면 넘쳐나는 서양인들, 즐비한 초현대식 쇼핑몰들에 놀란다. 서울 백화점들보다 전주출장아가씨 세련되고 고급스럽다. 명품 가격도 한국보다 세다. “태국이 한국보다 잘사는 것 같아요.” 돌아오는 대답은 “방콕과 태국은 시흥출장마사지 딴 나라예요”다. 의정부출장샵 -[카톡:ym85] 바이오중유의 미세먼지 저감효과에…

네이마르는 러시아 월드컵을 치르

네이마르는 러시아 월드컵을 치르면서 상대팀 선수들의 반칙 공세에 시달렸고, 반칙을 당하면 심하게 구르거나 아파하는 모습을 보여줘 ‘할리우드 액션’이라는 팬들의 비난과 조롱을 받았다. 스트레스를 받은 네이마르는 “사람들은 반칙한 선수보다 반칙 당한 선수를 먼저 비판하는 것 같다. 난 월드컵에 발길질 당하러 간 것이 아니다”라고 항변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클롭 감독은 “네이마르는 이번 경기에서 반칙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