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 주는 브라질에서도 교도소

파라 주는 브라질에서도 교도소 환경이 매우 열악한 곳으로 꼽힌다. 지난 송고재정난으로 교도소 환경 개선 거의 이뤄지지 않아(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에서 또다시 교도소 폭동이 일어나 최소한 7명이 사망했다. 19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북부 파라 주 아우타미라 교도소에서 전날 새벽 재소자들이 탈옥을 시도하다 경찰이 이를 제지하자 폭동을 일으켰다. 폭동 과정에서 재소자들끼리 충돌해 6명이 살해됐으며 다른 1명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