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서남아와 아프리카 지역에서 활동하는 한국어 교육자 송고

로힝야족 탄압관련 국제사회 압박 강화…수치·군사령관도 겨냥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로힝야족 탄압을 강력히 부인하는 미얀마 정부를 향한 국제사회의 압박이 강화하고 있다. 국제형사재판소(ICC)가 미얀마 정부의 범죄 혐의에 대해 예비조사에 착수하고, 유엔 진상조사단은 장문의 진상 보고서를 내고 사천출장업소 탄압 행위가 가늠조차 어려울 정도였다며 군 지휘부 처벌을 재차 촉구했다.

용인출장샵 -[카톡:ym85] 출연진, 개봉일·주말 무대인사 천안출장아가씨 ‘장외 홍보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앞두고 오는 19일 동시 출격하는 한국영화 3편의 기싸움이 팽팽하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오전 9시 과천출장마사지 30분 현재 ‘명당’ ‘안시성’ ‘협상’은 각각 24.8%, 23.6%, 21.6%의 예매율을 보인다. ‘명당’이 선두를 달리지만, 작품간 격차는 1~2%포인트에 불과할 정도로 박빙이다. 세 편에 대한 관객 기대치가 비슷하다는 의미다. 사전 예매율은 극장들이 스크린 수나 상영 회차를 정하는데 주요한 근거 지표 중 하나로 사용된다. 이 때문에 극장들의 고민도 커진다. CGV 관계자는 “예매율이 비슷하다는 논산출장아가씨 것은 관객의 관심도가 비슷하다는 의미”라며 “예매율과 관심도, 시사회 이후 평가 등을 종합해서 영화를 편성하는데, 내부적으로 고민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문경오피걸 이 관계자는 이어 “관객을 상대로 관람의향, 인지도 등을 조사해본 진주출장샵 결과, 관심도는 제작비가 많이 투입된 ‘안시성’이 다소 높지만, 선호도 면에서는 다른 작품이 앞서는 등 3편 모두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고 말했다.